정신

「누구라도 부담 없이 들를 수 있는 곳」을 테마로 국적을 불문하고 남녀노소가 모일 수 있는 “장소”를 제공합니다.
나가하마시 모토하마쵸의 빈집을 개조하여 「숙소」로 새롭게 탄생했습니다.
마을 상가의 정취를 갖고 있기에 어딘가 그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.
나가하마역 근처에 있어서 주변 지역을 산책할 때의 거점으로서 최적의 입지입니다.

홋코쿠카이도(北国街道)
쿠로카베 주변 이미지

원래 카타하라는・・・
그 옛날 나가하마성의 바깥 해자가 근처에 있었고 이 부근은 바깥쪽의 초원이었던 것 같습니다. 해자의 “한쪽(片側)”의 “들판(原)”이었기에 “카타하라(片原)”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. 지금도 지역 주민 중에는 “카타하라”라고 부르는 분도 계십니다.

MENU